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전 신재생에너지 회사 59개 중 44곳(74.5%) 512억 투자손실
기사입력  2018/10/17 [16:13] 최종편집    김창권 대기자

한전이 현재까지 투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회사 59곳 중 무려 44곳(약 74.5%)에서 투자손실이 났으며, 총 투자손실은 무려 5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원전으로 신재생에너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한전이 현재 3분기 연속 당기순손실 상황에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에 대한 투·출자에서 500억원 이상 투자손실을 낸 것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마산회원구, 자유한국당)이 한전의 2017년 말을 기준으로 한 ‘투자 및 출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전이 투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59곳의 취득가액은 총 1조3,251억원, 장부가액은 총 1조2,738억원으로 2017년 말을 기준으로 512억원의 투자손실이 났다. 한전이 투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1곳 당 8억원의 투자손실이 난 셈이다.

 

반면, 한전이 투자하고 있는 다른 분야의 기업 326곳의 취득가액은 총 35조2542억원, 장부가액은 총 36조3854억원으로 2017년 말을 기준으로 1조1312억원의 투자이익이 났다.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1곳 당 8억원의 투자손실을 내는 동안 다른 분야는 기업 당 34억원에 투자이익을 낸 것이다.

 

한전이 투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59개 기업의 2017년도 당기순이익의 평균은 12억원으로, 다른 분야 326개 기업의 당기순이익 평균 37억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또한 한전이 투자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59곳 중 약 절반인 27곳(45.7%)은 2017년도에 당기순손실이 난 부실기업이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중 <라오스 세남노이 수력발전>의 경우 2017년도 당기순손실이 167억원이었으며 2017년 말을 기준으로 투자손실은 97억원이다.

                                                             

윤한홍 의원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적자가 가중되고 있는 한전이, 투자에서까지 부실한 신재생 발전을 챙기다가 손해만 커진 형국이다. 한전이 신재생에너지 기업에 투자하는 동안 그 손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으로 넘어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 kna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