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티브 유 입국허용 반대 68.8% > 입국 허가 23.3%
기사입력  2019/07/17 [12:16] 최종편집    장주영 기자

 

▲  리얼미터 

 

과거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병역을 기피해 입국이 금지된 스티브 유(유승준)’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한 비자발급 거부처분 소송에서 서울고등법원의 판결을 파기환송한 대법원의 판결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리얼미터가 국민 501명을 대상으로 스티브 유의 입국허용 찬반을 조사한 결과 68.8%가 병역기피자로서 입국을 불허해야한다고 응답한 반면, 23.3%는 시간이 많이 흘렀으니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입국을 불허해야한다는 응답은 성별별로 남자(75.0%), 연령별로 19-20(80.0%)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입국을 허가해야한다는 응답은 연령별로 40(28.6%)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병무청은 대법원의 판결과 별개로 입국금지를 고수할 전망이다.

 

이 조사는 751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01명을 대상으로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임의걸기(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4.6%. 통계보정은 20191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kna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