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발전5사, 풍력발전 이용률 평균 18.9%
기사입력  2019/10/18 [21:00] 최종편집    홍 헌 기자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 정책 추진에 따라 한국남동발전, 한국동서발전 등 국내 발전공기업들이 풍력발전 설비투자를 적극 늘려가고 있는 가운데 각 발전사의 풍력발전의 발전효율이 하락하고 있고, 고장 또한 잦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의원(민주평화당전북익산을)이 발전5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남동, 동서, 중부, 서부, 남부 등 발전 5사가 풍력발전에 투자한 금액은 2,381억 원에 달하지만, 이용률(발전효율)은 평균 18.9%에 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남부발전 23.3%, 동서발전 20.6, 남동발전 20.08%, 서부발전 17.5% 순이며, 중부발전은 13%로 가장 낮은 이용률을 보이고 있다. 특히, 대부분의 발전사의 이용률이 2017년 이후 하락하는 추세이다.


한편, 발전5사의 풍력발전기 설비도입 이후 현재까지 고장일수는 총 858일로, 그에 따른 발전손실은 무려 29,458MW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수리비는 122천만원이 소요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부발전, 남부발전의 경우 하자처리(보증수리)로 아직까지는 수리비가 발생하고 있진 않지만 보증수리 기간이 끝나게 되면 수리비 부담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조배숙 의원은 풍력발전 설비의 발전효율이 나아지지 않으면,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3020 정책 목표 달성 또한 요원해 질 것이라며, “각 발전사는 풍력발전 이용률 제고와 잦은 고장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kna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