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라이프스타일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예술인’ 긴급 복지지원금 지급
기사입력  2021/02/05 [17:39] 최종편집    홍헌 기자

전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득감소로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은 도내 예술인들에게 1인당 50만 원씩의 긴급 복지 지원금을 지급한다.

지원금은 지난해 11월 1일부터 현재까지 전라남도에 주소지를 둔 예술인을 대상으로 하며, ▲지난 3일까지 한국예술복지재단에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한 자 ▲건강보험 지역가입자 ▲직장가입자(본인) 중 중위소득이 120%이내 등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당초 전남지역 대상자는 1천 800명으로 이중 예술활동증명을 갖춘 1천 326명이 지원을 받았으나 관련 서류를 갖춰 이번에 지원금을 추가 지급하게 됐다.

지원을 희망한 예술인은 전라남도와 시군 누리집에서 내용을 확인한 후 오는 26일까지 시군 문화예술 담당부서로 방문 또는 우편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지원금은 최대한 설 이전에 지급될 예정으로, 신청이 늦거나 서류검증이 필요한 경우 오는 3월 12일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전라남도의 이번 지원금은 지난해 도내 예술인 1천 326명에게 6억 6천 300만 원을 지원한 데 이어 이번에 두 번째로 마련됐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예술계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자격요건이 충족된 예술인 모두에게 지급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 kna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